PREBEBE

PREBEBE HOME

COMMUNITY

뉴스

No

제 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506

[2016 유아용품 브랜드 대상]<유모차부문>쁘레베베 '페도라'

PREBEBE

2016-05-31

2884

유아용품업체 쁘레베베의 대표 브랜드 '페도라'는 매년 소비자의 의견을 수용, 제품 개발에 반영하는 '소셜 디자인'을 실시, 소비자 맞춤형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페도라 유모차는 기술 경쟁력을 앞세워 해외 유수 유모차 브랜드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표 제품인 '페도라 L5 프리미엄 디럭스 유모차'는 지난해 8월 '제28회 베페 베이비페어'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전 색상 완판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으며 페도라 공식쇼핑몰에서도 1차 물량 품절에 이어 2차 예약 물량 역시 품절되기도 했다.

페도라 L5 유모차는 등판시트의 각도와 발받침이 동시에 움직이는 인체공학적 리클라이닝시스템을 통해 아이가 어떠한 자세를 취해도 편안함을 유지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 아이와 엄마의 교감을 위해 하이 시트 포지션(High Seat Position)으로 편의성을 높였으며 서스펜션 원터치 폴딩, 맬란지 원단과 고급스러운 프레임으로 디자인을 더했다.
'소비자와의 소통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 개발 초점'

이번에 새로 출시된 '페도라 S9 POP 리미티드 한정판' 역시 소비자시민모임에서 실시한 유모차 품질비교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페도라 S9 POP는 시트 분리없이 간편한 원터치 방식의 슬라이딩 폴딩과 셀프스탠딩 기능이 가장 큰 장점이다.

양대면 기능을 통해 아이와의 교감으로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하며 유모차 지탱면적을 최대화시켜 주행 중의 충격이나 유모차의 쓰러짐을 최소화해 아이의 안정감, 승차감을 높였다.

페도라 마케팅 담당자는 "페도라는 고객과의 소통을 최우선으로 해 고객 의견을 적극 반영한 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원하는 신제품으로 국내를 넘어 세계 유아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2016 유아용품 브랜드 대상]<유모차부문>쁘레베베 '페도라'

  • 작성자 PREBEBE
  • 등록일 2016-05-31
  • 조회수 2884
유아용품업체 쁘레베베의 대표 브랜드 '페도라'는 매년 소비자의 의견을 수용, 제품 개발에 반영하는 '소셜 디자인'을 실시, 소비자 맞춤형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페도라 유모차는 기술 경쟁력을 앞세워 해외 유수 유모차 브랜드와 견주어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표 제품인 '페도라 L5 프리미엄 디럭스 유모차'는 지난해 8월 '제28회 베페 베이비페어'에서 첫 선을 보인 후 전 색상 완판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으며 페도라 공식쇼핑몰에서도 1차 물량 품절에 이어 2차 예약 물량 역시 품절되기도 했다.

페도라 L5 유모차는 등판시트의 각도와 발받침이 동시에 움직이는 인체공학적 리클라이닝시스템을 통해 아이가 어떠한 자세를 취해도 편안함을 유지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 아이와 엄마의 교감을 위해 하이 시트 포지션(High Seat Position)으로 편의성을 높였으며 서스펜션 원터치 폴딩, 맬란지 원단과 고급스러운 프레임으로 디자인을 더했다.
'소비자와의 소통으로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 개발 초점'

이번에 새로 출시된 '페도라 S9 POP 리미티드 한정판' 역시 소비자시민모임에서 실시한 유모차 품질비교평가에서 종합 1위를 차지했다. 페도라 S9 POP는 시트 분리없이 간편한 원터치 방식의 슬라이딩 폴딩과 셀프스탠딩 기능이 가장 큰 장점이다.

양대면 기능을 통해 아이와의 교감으로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하며 유모차 지탱면적을 최대화시켜 주행 중의 충격이나 유모차의 쓰러짐을 최소화해 아이의 안정감, 승차감을 높였다.

페도라 마케팅 담당자는 "페도라는 고객과의 소통을 최우선으로 해 고객 의견을 적극 반영한 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원하는 신제품으로 국내를 넘어 세계 유아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목록

이전글
페도라 유모차-카시트, 오는 30일 홈앤쇼핑서 특가 행사 진행
다음글
페도라 세계 시장 진출, 세계 최초 유모차 카시트에 카본 소재 상용화